괴산 소수면 주민들, 폐기물 공장 인허가 결사반대 릴레이 시위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10/02 [06:33]

▲  괴산 소수면민들이 지난달 13일 오전 10시 괴산군청 앞에서 폐기물 재처리 시설 인허가 반대 집회에서 이차영 군수가   "접수된 폐기물시설의 인허가 적법 여부를  엄격히 심의, 검토를 할 것"이라며 주민들과 약속하고 있다.   © 데일리충청


(충북 차성윤 기자) "괴산 소수면은 깨끗한 청정자연을 간직한 전형적인 농촌지역으로 최근 입주 및 정주여건이 좋아져 괴산의 대표적인 귀농귀촌지역이다. 농촌 인구절벽시대에 귀농귀촌인구의 유입은 소수지역을 유지하는 아주 중요한 요소인데, 혐오시설이 들어선다면 인구 유입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입니다."


괴산 소수면 주민 100여명이 지난달 13일 오전 10시 괴산군청 앞에서 폐기물 재처리 시설 인허가를 강력히 반대하는 집회를 가진 이후 1일 현재까지 괴산군청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주민들은 "공장 위치가 4차선 도로 옆(소수면 입암리 383-1번지)에 폐수슬러지(오니)와 식물성폐기물 재처리 시설이 들어서게 되면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입암1리와 2리, 수리 1리와 2리, 아성리 1리 등이며 인접지역의 피해를 정확히 계산할 수 없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또 "하루 폐기물 반입량이 폐수슬러지(오니) 90톤, 식물성 폐기물 30톤으로 일일 총 120톤의 폐기물이 반입되고 보유 허용량도 폐수슬러지(오니) 1040/2주, 식물성폐기물 550톤/3주 총 1만5000여톤"이라고 말했다.

 

▲ 괴산군청 앞 도로에 주민들이 폐기물 처리시설 반대와 관련된 현수막을 걸어 놓은 모습.     © 데일리충청


주민들은 "반입될 폐기물에 의해 토양오염과 지역농산물을 망치게 되며 이는 지역농산물 판매저조로 인해 생계를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악취 발생으로 인해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떨어뜨리며, 대형차량의 통행으로 주민안전이 위협받는다"며 "이는, 지역주민 감소, 유입인구 차단으로 소수면이 소멸된다"며 반대 이유를 들었다.


사업체는 지난 8월 30일 식물성 잔재와 오니를 활용한 폐기물재처리 시설을 설립한다고 괴산군청에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9월 5일 입암2리 개발회의를 통해 반대의견서와 서명인명부를 면사무소에 접수하고 강력 반대하고 있다.

 
소수로 귀촌한 박문교 씨는 "음성군은 건설폐기물 및 각종 폐기물 등의 중간처리업을 조례로 만들어 제한하고 있어 최소한의 울타리는 쳐 놓고 있는 상태라며, 앞으로는 폐기물 업체가 절대로 발을 못 붙이게 괴산군이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런 후 "폐기물 재처리 공장이 들어서면 정주여건이 나빠지고 주민 안전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수민들은 괴산군에서 폐기물 재처리리 시설 인허가가 취소될 때까지 시위는 계속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