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 벚꽃문화 페스티벌’ 성료…35만명 벚꽃놀이 즐겨

계룡산축제추진위원회, 환경정화 활동 및 행락질서 유지 노력

신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0:22]

‘계룡산 벚꽃문화 페스티벌’ 성료…35만명 벚꽃놀이 즐겨

계룡산축제추진위원회, 환경정화 활동 및 행락질서 유지 노력

신현철 기자 | 입력 : 2024/04/12 [10:22]

 

▲ ‘계룡산 벚꽃문화 페스티벌’ 성료…35만명 벚꽃놀이 즐겨


[충청의오늘=신현철 기자] 중부권 최대 벚꽃 군락지인 계룡산 일대에서 개최된 ‘2024 계룡산 벚꽃 문화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2일 계룡산축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28일부터 4월 10일까지 총 14일간 반포면 학봉리 일원에서 개최됐다.

당초 4월 7일까지였으나 벚꽃 개화 시기를 고려해 3일 연장했다.

벚꽃놀이를 즐기려는 상춘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면서 축제 기간 주최 측 추산 총 35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축제 기간 버스킹 문화공연과 공주 특산물 전시회, 계룡산 철화 분청사기 전시회, 벼룩시장 등이 다채롭게 진행돼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다.

추진위는 김필중 학봉1리 이장 등 마을주민들과 함께 축제 기간 내내 행사장 환경정화 활동은 물론 불법 노점상과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나서는 등 행락 질서 유지에 구슬땀을 흘렸다.

종합상황실을 운영한 공주시도 공주경찰서, 공주소방서 등과 함께 민원 발생 요인을 제거하고 안전사고 예방 및 통제, 쾌적한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울였다.

신현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