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정밀, 9년 째 충북 직업교육 발전위해 발전기금 기탁

정태수 | 입력 : 2019/07/24 [10:35]

▲     © 한국시사저널


<충북=정 태수기자> 대원정밀(대표 안혁)이 충청북도교육청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들의 직업교육을 위해 써달라며 발전기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안혁 대표는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 교육감실을 방문해 청주공고를 비롯한 8개 직업계고에 학교발전기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안 대표는 “직업계고가 무한경쟁시대에서 기술로 인정받는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안혁 대표의 깊은 뜻을 헤아려 숙련기술 향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기능인재 육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원정밀은 오창에 있는 정밀부품, 금형가공 등 정밀기기 제작 전문기업으로 9년째 학교 발전기금 총 4억 5천 만원을 기부하고 있다.

 

또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중소기업특성화고 인력양성사업 등 특성화고 학생들의 현장실습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특히, 충북지역 기능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사업과 산업체 현장체험학습 등을 통해 학생들의 직업진로지도에도 앞장서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