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시의회, 고속철도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 절대 안돼

평택-오송 간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계획에 공동입장문 발표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3/15 [11:11]

▲ 천안아산시의회 공동입장문 발표(좌 인치견, 우 김영애)모습.     © 한국시사저널


 (충남=하은숙 기자) 천안·아산 시의회는 평택-오송 간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계획에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와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15일 공동입장문 발표를 통해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의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계획에 반대의사를 밝히며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양 시의회는 공동입장문 발표를 통해 ‘천안아산역은 고속철도 경부·경전선과 호남·전라선이 모두 통과하며 서울·광명발 고속철도와 수서발 고속철도가 합류한 뒤 처음으로 모두 정차하는 철도교통망의 핵심거점’이고‘광역시권 역사와 수도권 역사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이용 수요가 많은 고속철도 역사’임을 강조했다.

 

▲ 천안아산시의회 공동입장문 발표(단체사진)     © 한국시사저널


그럼에도 정부가 추가로 역사를 만들지 않고 무정차 통과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정부청사에 가까운 오송역을 억지로 거점화하고 사실상 천안아산역을 고속철도 완행역으로 전락시키기 위한 것으로써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처사’이며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취지와 정면 배치 ▲무엇이 최선인지를 외면한 행정편의적인 발상 ▲천안아산역의 미래 철도수요를 무시한 근시안적 조치 ▲고속철도를 통해 지역발전을 기대했던 100만 천안·아산시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과거 정부가 비용절감을 위해 추가역사 건설이 불가하다 했던 주장은 이유가 없어 졌으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핵심 SOC를 건설하겠다는 예타 면제 취지에도 부합하므로 천안아산역 무정차 계획의 재검토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촉구했다.


천안시의회 인치견 의장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등 정부의 수도권 규제 완화 정책 추진으로 인해 지방의 설움이 더해가고 있다”며 “평택 오송 간 2복선화 사업에 천안아산 정차역이 필히 반영되어 천안·아산의 도약과 국가균형발전으로 소외된 지방의 민심을 달래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