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1억1천만불 외자유치 성공

2개社 투자유치, 교민간담회, 복지시설 방문 등 바쁜일정 소화 후 15일 귀국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11/16 [13:43]

▲ 양승조(왼쪽 두 번째) 지사가 13일 오전 뉴저지 소재 더블트리호텔에서 존 페센덴(John Fessenden) 에어리퀴드社 이사, 구만섭 천안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의 산업용가스 생산기업인 에어리퀴드社와 외자유치 MOU를 체결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데일리충청


(충남=차성윤 기자) 양승조 충남 지사가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방문을 통해 글로벌 우량기업 2곳에서 1억 1천만 달러의 외자유치 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민선7기 첫 외자유치를 위해 미국 방문길에 올랐던 양 지사는 이날 오전 뉴저지 소재 더블트리호텔에서 존 페센덴(John Fessenden) 에어리퀴드社 이사, 구만섭 천안시 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의 산업용가스 생산기업인 에어리퀴드社와 외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본 MOU 체결로 에어리퀴드社는 천안5외국인투자지역에 산업용가스 제조공장을 신축 또는 증축해 전자재료와 산업용 가스등을 2019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MOU 체결 후 뉴저지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 헌화한 양 지사는 이어서 뉴저지의 어린이집, 요양병원 등 복지시설을 방문하고 현지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미국의 복지제도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또한, 오후에는 현지 한인 라디오 인터뷰를 갖고 저녁에는 미 동부 교민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교민들을 대상으로 민선7기 충남도 주요시책과 현안설명 및 교민사회와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도 관계자는 “어려운 대내ㆍ외 환경 속에서도 외자유치를 성사시켜 기쁘게 생각한다.” 며 “이번 MOU 체결을 시작으로 민선7기 외자유치 목표인 40개사 MOU 체결은 물론, 외자유치 협약체결이 실제 투자로 이른 시간 내에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