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8/08/26 [11:39]
▲     © 세종빅뉴스
‘세종시=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공식이 성립 할 수 있다.
이러한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5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제3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 에서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된 것이다.

이 의원은 지난 총선 당시부터 ‘세종시=행정수도’ 개헌 명문화 및 행정수도특별법 제정, 국회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KTX 세종역 설치 등을 추진하겠다고 주장해 왔다. 이와 더불어 세종시 주요현안들이 힘을 받을 것이라는 것이 지역 정치권의 기대이기도 하다.

항간에서는 73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남북 평화를 통한 경제협력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수도권과 강원 북부로 관심이 쏠리면서 세종시 행정수도 논의는 물 건너 간 것이 아니냐는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이 의원의 당대표 선출은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에 희망을 안겨준 것이라 할 수 있겠다.
행정수도 건설은 노무현 정부의 산물로, 십 수년의 세월이 흘렀음에도 세종시는 아직 행정중심도시에 머물러 있다.
이 의원은 대표선출 후보자들의 충청권 TV토론에서 “과학도시 대전을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충남은 항만과 물류 첨단산업이 조화를 이루는 지역으로, 세종은 국회 분원과 행정수도를 완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행정수도 완성은 이 의원만이 이뤄내야 하는 것도,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만들어 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시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함께 했을 때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우리들의 바램이 이뤄질 것이다. 이는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 시민들이 함께 해야 할 일이기도 하다.
엄연히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은 정부가 약속한 것이다. 정부와 여야 국회의원을 막론하고 세종시의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 힘 써야 하는 이유인 것이다.

통일을 염두해 그동안의 세종시의 행정수도 명문화가 퇴색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
통일이 된다 해도 ‘행정수도’는 세종시 라는 것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될 것이며, 문대통령의 발언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여 남북 경제 협력을 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경제특구 설치를 행정수도 설치로 잘못 해석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

국민은 정부를 믿고 있다. 정부가 국민을 우롱하는 일은 없어야 하며 있어서도 안 될 일인 것이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야 말로 정부와 정치인 들이 해야 할 일인 것이다.
우리나라의 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는 세종시인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