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S-BRT 실증 우선협상 대상 선정

대광위 공모사업… BRT 운행 및 서비스 고도화기술 개발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10/29 [11:16]

  © 한국시사저널



- 연구비 127억 투입, 우선신호체계, 차량제어 등 실증 진행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세종시는 ‘쾌적한 친환경 대중교통도시’ 구현을 위해 국내 최초로 BRT 및 전기굴절버스를 도입했고, 새로운 S-BRT 기술을 개발해 실증하는 등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BRT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이춘희세종특별자치시장은 29일 오전 정음실에서 열린 기자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세종시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에서 실시한 ‘S-BRT 우선신호기술 및 안전관리 기술 실증대상지 공모’에서 우선협상 지자체로 선정됐다.


 S-BRT(Super-Bus Rapid Transit)는 우선신호체계 등 도시철도 시스템의 장점을 버스에 도입해 효율성과 경쟁력을 확보하는 최상급의 간선급행체계로, 시는 기존의 BRT(Bus Rapid Transit:간선급행버스체계)에 차량 운행 및 제어 신호체계 개선, 사전 요금지불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위해  ‘S-BRT 우선신호 기술 및 안전관리 기술 개발’ 이란 주제로 지난 9월 제안서를 제출했다.


S-BRT 실증사업의 총 연구비는 127억원이고, 연구기간은 2년 9개월(‘20년4월~‘22년12월)이다.

 

▲ S-BRT개념도  © 한국시사저널


S-BRT 실증사업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연구단을 총괄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서울시립대 등이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실증사업의 주요 내용은 우선신호 제어 기술과 통합신호 기술 개발, 폐쇄형 정류장 설치와 실증 등 총 4개 분야, 8개 세부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시는 우선협상 지자체 선정 이후 연구단과 세부과제에 대해 사전조율을 진행하고 있다.
대광위는 11월중에 S-BRT 우선신호 및 안전관리 기술 실증 공모사업 대상 도시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이 춘희 시장은 “우리시가 세계적인 스마트시티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 자동차를 시범운영하는 등 국내 첨단교통체계의 도입과 산업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