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공무원노조, 수해복구 지원 ‘구슬땀’

정태수 | 입력 : 2020/08/04 [16:22]

  © 한국시사저널


<충주=염 동완 기자>충주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박정식) 임원과 조합원 30여 명은 지난 1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피해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지원 활동에 적극 나섰다.

 

충주시공무원노조는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4일부터 6일까지 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가재도구 정리 등 복구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노은, 앙성, 산척, 엄정, 소태면 등 5개 면을 방문해 피해 주민에게 컵라면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박정식 위원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우리 지역에 피해가 많이 발생되어 안타깝다”며, “수재민의 아픔을 함께하고 복구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공무원노조에서는 노조 차원의 수재의연금 모금 운동을 전개해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들을 적극 도울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