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인삼 생산자 실명제 8월 1일 전면 시행

전국 최초 '인삼 생산자 실명제' 시행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8/04 [13:38]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안전한 인삼 생산으로 신뢰받는 인삼산업 육성을 위해 춤남도가  전국 최초로  ‘인삼 생산자 실명제’를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 한국시사저널


충남도는 1일부터 새행되는 ‘인삼 생산자 실명제’는 인삼 생산이력 관리를 위해 생산자 실명을 표기한 인삼(수삼)만 도매시장 반입이 가능토록 하는 제도다.


시행에 따라 수삼 포장용 박스에 생산자와 연락처, 연근 등 생산 이력이 표시되며, 생산이력이 표시되지 않은 인삼은 도매시장 반입이 제한된다.

 

  © 한국시사저널


충남도는  ‘인삼 생산자 실명제’ 시행 첫날인 지난 1일 초기 현장 혼선 방지 및 조기 안착을 위해 금산수삼센터 도매시장에서 계도 및 홍보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지홍 충남도 식양원예과장과 김복만 충남도의원(금산), 강상묵 백제금산인삼농협 조합장, 정승철 인삼산업발전위원회 위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참가자들이 생산자 실명제와 관련한 스티커를 일일이 확인하며 이력의 필요성과 안전한 인삼 생산·유통을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한 제도임을 설명하기도 했다.

 

  © 한국시사저널


이날 행사는 장마 등의 어려움이 있는 가운데 처음 시행일임에도 80%이상이 실명제를 준수해 앞으로 조기 정착에 어려움이 없어보였다.


그동안 ‘충남 인삼의 세계화’ 시행을 위해 진두지휘해 온 박지홍 과장은 “그동안 충남형 인삼안전성 관리 계획을 위해 생산자 및 유통 상인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해 왔다”며 “이번 금산인삼실명제 시행으로 금산이 인삼 유통의 중심지로서 국내 인삼유통체계의 혁신을 선도하고, 소비자 신뢰 향상을 통해 금산인삼발전의 재도약 계기를 위한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한국시사저널


이어 그는 “향후 생산자 실명표기가 현장에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도·시정 조치를 유도할 계획이며, 소비자가 요구하는 생산이력 표시는 인삼유통 시장에서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생산자 및 유통 상인의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실명표기의 핵심주체인 농업인 및 유통상인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어야 한다”며 인삼재배농가와 유통업 관계자들의 동참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번  ‘인삼 생산자 실명제’ 캠페인에는 충남도, 금산군, 금산인삼약초연구소, 금산수삼센터, 백제인삼농업 등 인삼산업 관련 기관·단체 등이 참여했다.

 

  © 한국시사저널


충남도는 전국 인삼농가의 참여 유도를 위해 광역 시도 및 12개 인삼농협, 한국인삼협회 등에 생산자실명 표기 안내 및 참여, 홍보를 요청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