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이재명 “정말 고맙다, 손 꼭 잡고 가겠다”

반길훈 기자 | 입력 : 2021/10/13 [19:35]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서로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 뉴시스) © 충청의오늘

 

[충청의오늘=반길훈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당 내 대선 경선 결과에 ‘수용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경선 승복 입장을 밝힌 이낙연 전 대표에게 "정말 고맙다. 함께 길을 찾고 능선을 넘어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고 화답했다.

 

이 전 대표는  13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에서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 민주정부 4기를 이루자며,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며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다”고 한 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한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하며 자신의 지지자들에게는 “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제 책임을 다하겠다.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고,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다”며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는다. 우리 함께 강물이 되자.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한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루자. 기필코 대선에서 이기자”고 남겼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대의를 위해 결단 내려주신 이낙연 후보님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낙연 후보님께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오신 우리 당의 자랑이며, 그 뛰어난 경륜과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당과 나라의 미래에 큰 역할 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런 후, "조금 떨어져 서로 경쟁하던 관계에서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됐다며, 이낙연 후보님과 함께 길을 찾고 능선을 넘어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며 "작은 차이보다 공통점을 더 크게 보고 힘들 때 서로 부축하면서 같은 곳을 향해 걸어야 한다"며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동지라는 점이 더욱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출발점에 서 있다. 갈 길이 멀다"며 "작은 차이를 이유로 우리끼리 다툴 틈이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 모두 함께 가야 할 길이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정신과 존재 이유는 분명하다. 국민을 위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국민이 우선이다. 민주당의 이름으로, 동지의 이름으로 함께 뜻 모아주시고 손 잡아주시길 간절히 당부드린다. 우리는 하나다"라고 했다.

 

다음은 이낙연 전 대표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전문]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합니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합니다.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립니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합니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경선에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랍니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습니다.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합니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십니다.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입니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입니다. 그것이 평생을 이름없는 지방당원으로 사셨던 제 아버지의 가르침이었습니다.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립니다.

 

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제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고,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습니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 함께 강물이 됩시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합니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룹시다. 기필코 대선에서 이깁시다. 여러분과 함께 강물처럼 쉬지 않고 끈기 있게 흘러 바다에 이르겠습니다.

 

 

다음은 이재명 후보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메시지 전문이다.

 

[전문] <이낙연 후보님, 정말 고맙습니다. 잡아주신 손 꼭 잡고 함께 가겠습니다.>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께서도 흔쾌히 함께해주시기로 하셨습니다. 대의를 위해 결단 내려주신 이낙연 후보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낙연 후보님께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오신 우리 당의 자랑입니다. 

 

우리 모두는 국민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던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이낙연 후보님을 기억합니다. 그렇게 국민들께 높은 지지를 받은 총리는 없었을 것입니다.

 

2019년 강원도 산불 현장에서 재난 대응을 위해 동분서주하시던 모습은 많은 국민께 이제 '나라다운 나라가 됐구나'하는 믿음을 주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성공의 발판을 만들어놓으셨습니다. 

 

그 뛰어난 경륜과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당과 나라의 미래에 큰 역할 하시리라 믿습니다.

 

"멀리서 산을 보면, 산속의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산에 가보면 반드시 길이 있습니다. 그 길을 묵묵히 걸으면 능선에 이르고, 더 걸으면 정상에 다다릅니다."

 

이낙연 후보님의 말씀입니다.

 

조금 떨어져 서로 경쟁하던 관계에서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되었습니다. 이낙연 후보님과 함께 길을 찾고 능선을 넘어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습니다. 

 

우리는 동지입니다. 작은 차이보다 공통점을 더 크게 보고 힘들 때 서로 부축하면서 같은 곳을 향해 걸어야 합니다. 경선과정에서 이런저런 일들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많으신 줄 압니다.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동지라는 점이 더욱 중요합니다. 

 

이낙연 후보님과 함께하셨던 분들도 다른 후보님과 함께하셨던 분들도 모두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동지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이제 우리는 출발점에 서 있습니다. 갈 길이 멉니다. 작은 차이를 이유로 우리끼리 다툴 틈이 없고, 그래서도 안 됩니다. 모두 함께 가야 할 길입니다. 그 길은 어느 개인을 위한 길이 아니라 우리 국민을 위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정신과 존재 이유는 분명합니다. 국민을 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국민이 우선입니다. 민주당의 이름으로, 동지의 이름으로, 함께 뜻 모아 주시고 손 잡아 주시길 간절히 당부드립니다. 우리는 하나입니다. 

 

경선을 치르며 지금까지 있었던 모든 것들은 다 털어 버리고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다 같이 주인공이 되어 뜁시다. 감사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