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주민들 "시내 한복판 장례식장 절대 불가"

13일 오전 충남도청 정문 앞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1/07/14 [09:18]

 

  당진시 주민 40여 명이 13일 충남도청 앞에서 장례식장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충청의오늘


[충청의 오늘=하선주 기자] "도심 한복판에 장례식장이 왠 말이냐, 내 자녀 등교 길에 정례식장 왠말이냐"

 

충남 당진시 채운 1,2,3통 주민과 대덕동 주민 40여 명이 13일 충남도청 앞에서 장례식장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도심 한복판에 장례식장 건립과 관련해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장례식장 절대 불가"를 외쳤다. 

 

주민 시위는 s요양병원측이 당진시에서 장례식장 승인을 받지 못하자 충남도에 행정심판을 요구하면서 벌어졌다.

 

당진시 s요양병원은 최근 661.1㎡(200평) 규모의 4층 건물에 모두 5개실의 장례식장을 조성해 운영키로 하고 지난 5월1일 당진시청에 영업신고를 접수한 바 있다.

 

그러나 채운동 주민들이 승인 반대를 요구하며 당진시청 주변에 반대 현수막을 내거는 등 반대 여론이 심해지면서 사업자 측과 지역주민들과 마찰이 끊이지 않았다.

 

  © 충청의오늘



당진시는 도시계획조례상 준주거용지에 장례식장 용도로 건립할 수 없다는 이유로 지난 6월15일 석문회복기 요양병원측에 불승인을 통보했다. 

 

s요양병원측은 불승인 사유가 타당하지 않다며 충남도에 행정심판을 제기했고, 주민들은 도심 한복판에 장례식장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세우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주민 김모씨(56)는 "통상적으로 장례식장은 외곽에 위치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순리"라며 요양병원측에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 충청의오늘


이날 집회에는 당진시 출신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은 "남의집 대문 앞 장례식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 문제는 제가 힘닿는데 까지 노력하겠다. 그리고 당진시 발전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상황에 충남도 행정심판위원회이 결론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당진시 출신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김학민 더불어민주당 홍성군예산군 지역위원장도 참여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