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회태 현대조형예술가, ‘헤아림의 꽃길’ 전시회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1/06/02 [22:18]

▲ 허회태 작가  © 충청의오늘

[충청의오늘=하선주 기자] 새로운 예술장르인 이모그래피(Emography)의 창시자이며, 서예의 회화적 창작 선구자로 알려진 허회태 작가의 개인전 ‘헤아림의 꽃길’展은 현재 우리 사회에 닥친 팬더믹 시기에 우리 인간에게 가장 필요한 심성을 표현하고 있다. 전시회는 오는 2021년 6월 16일부터 29일까지 2주일간 인사동 소재 갤러리 ‘이즈’에서 갖는다.

 

허 작가의 이번 전시회에서 주목할 점은 세계적인 Art History박사이며 미술 평론가인 ‘타티아나 로센슈타인’은 독일에서 허작가의 방배동 연구실을 직접 찾아와 실제 작품을 보고 평론을 했다는 점이다. 타티아나 로센슈타인은 현재 전 세계 생존 작가 중 가장 고가로 판매된 작품(1점1000억)의 작가 ‘제프쿤스’에 대해 평론 한 바 있기에 이번 전시는 미술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타티아나는 허작가의 작품에 대하여 생명의 소용돌이를 입체적으로 독특하게 표현하는 '이모스컬퓨쳐(Emo sculpture)'에 감탄했다. ‘이모스컬퓨쳐’란 감성과 조각을 결합한 것으로 허작가의 철학이 담긴 메시지를 직접 붓으로 쓴 입체조각들로 이뤄지는 작품세계이다. 또한 허작가가 서예를 현대예술로 발전시켰으며 "서예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예술적 자유를 탐구하면서 자신의 감정을 붓과 융합해 추상적으로 스스로를 표현한다."고 썼다. 또한 ‘정제된 형태의 아름다움’, ‘수공예 보석’, ‘절대적인 조화’ 등으로 호평했다.

 

  © 충청의오늘



허 작가는 작품을 생성하는데 있어서 이미지와 스토리를 전달하는 감성적이면서 상징적인 고유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이 땅에 생명이 탄생한 후 수천 년간 인간이 주고-받고, 부르면-답하고(호응), 제시하며 펼치고 지키고 가꾸어 쌓여 온 더께의 모든 것들이 캔버스 위에 집적되어 우주의 무수한 이야기(스토리)를 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이모스컬퓨쳐(Emo-sculpture)라는 현대 조형회화와 조각설치작품은 2차원의 평면을 벗어나 3D(3차원)작품으로써 관객의 곁으로 다가가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자 하고자 하는 작가의 새로운 개념 작품이다.

 

또한 작가 본인의 철학을 직접 붓으로 써서 기술한 메시지가 담겨진 입체조각들로 거대한 네트워크 망으로 연결시킨 것이다. 작품에는 감성과 형상에 따른 색의 질감을 회화적으로 표현하여 생명체의 존재가치를 더불어 담아내고 있다.

 

그 중 우주와 생명의 원초적 현상으로 비롯된 작품세계는 ‘위대한 생명의 탄생’, ‘생명의 꽃’, ‘심장의 울림, ’헤아림의 꽃길‘로 확장을 거듭하였다. 여기에 더하여 하나의 세포와 같은 조각들이 생명의 숨결처럼 기운이 생동하게 생성되는 특성을 표현한 작품들이라 하겠다.

 

허 작가의 작품세계는 기존의 작품과는 다른 독특한 화법을 강구한 현대 조형예술가로 개별적인 조형세계를 전개하여 예술성과 감성이 일반적 예술과의 차별성을 갖고 있다. 이에 담론이 풍부해지고 새로운 형식의 추상예술작품에서 다양한 조합을 거듭하면서 예술적 영감이 지속적으로 가미되어 끊임없는 창조의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허작가에게 좋은 작품이란 “미학적 가치는 물론이고 대중의 내면까지 끊임없이 울림을 주는 작품이어야 하고 미의 세계를 만들어 공감을 하는 사회적 기능과 매너를 갖추어야 한다.” 고 자신에게 주문한다.

 

이번 전시회의 ‘헤아림의 꽃길’이라는 주제가 갖는 의미는 우주 속의 자연과 인간 대한 사유와 명상이 담겨 있고, 작품의 시작은 각기 다른 기억의 많은 생명체가 하나가 되어 폭발한 것이며 우주질서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의미한다. 즉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가는 것이 아름답고 우아하다는 전제 아래 ‘헤아림의 꽃길’이라는 의미를 부여 한 작품 세계이다.

 

한편 허 작가는 이모그래피 창시이후 독일전, 미국순회전(7개월)에서 abc, fox방송에서 크게 방영되었고, 스웨덴국립박물관 초대로 이모그래피와 이모스컬퓨쳐작품으로 특별전도 가졌다. 국내에서는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을 비롯하여 20여회 개인전을 개최했다.

 

또한 이모스컬퓨쳐 작품 시리즈로서는 매월 20만명이 방문하는 영국 art jobs gallery에 소개되고 있으며, 미국 CNN과 "Great Big Story"채널에 美에 포커스를 맞춰 한국(우리민족)만이 가지고 있는, 사상과 가치, 한국을 대표하는 장인으로 소개되는 등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조형예술가인 허 작가는 상명대학교 대학원 조형예술학과 한국화 전공한 후 대한민국미술대전 대상 수상, 심사 및 운영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무산서예이모그래피 연구원장, 연변 대학교 미술대학 석좌교수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