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헌혈실천의 날 찾아가는 헌혈버스 운영

15일 시청 공무원·일반 시민 참여…영화관람권 등 제공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1/10 [11:38]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오는 15일 공직자 헌혈 실천의 날을 맞아 시청 서편 광장에서 공직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헌혈버스’를 운영한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 혈액원과 함께 하는 이번 헌혈 행사는 1∼2월 겨울방학 등으로 단체헌혈이 감소해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혈핵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실시된다.

이번 찾아가는 헌혈버스는 시청, 시의회 직원들과 시민 모두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행사로, 헌혈대상은 만 16∼69세, 체중은 남성 50㎏이상, 여성은 45㎏이상이고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헌혈행사에 참여하는 헌혈자들은 B형간염·성병·간 기능 등 여러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무료 영화관람권과 손톱깎이세트 등 다양한 기념품도 제공된다.

시는 앞으로도 공직자 헌혈 실천의 날 행사를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등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헌혈권장 활동과 홍보 등 안정적인 혈액수급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순근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공직자 헌혈행사에 공직자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헌혈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시민의 헌혈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