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완료 눈앞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9/12/03 [08:12]
[한국시사저널=차성윤 기자] 충북지역 미세먼지가 전국 최악인 가운데 청주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진한 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이 막바지 단계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산업단지 일원의 대기를 정화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청주시는 작년 산림청에서 공모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3억 원과 도비 3억 9000만 원을 확보해 총사업비 29억 원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흥덕구 송절동 일원 구2순환로 폐도부지 1.5㏊에 조성하는 차단숲은 현재 소나무와 대왕참나무 등 대형목 326주와 청단풍 등 소교목과 관목 3만1189주 식재를 완료하고 야생화 2만 4000본과 잔디 식재만을 남겨 놓고 있어 당초 준공일보다 앞당겨 12월 초순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사업이 완료되면 조금이나마 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