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한국관광공사와 관광활성화 협력 추진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지원사업 적극적인 협력 자리 마련

강대옥 기자 | 입력 : 2019/11/19 [11:28]

[한국시사저널=강대옥 기자] 익산시와 한국관광공사가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지원사업에 적극 협력해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였다.

19일 양 기관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고 지역관광협의체를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 및 운영 등에 관하여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앞서 익산문화관광재단은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으며 익산시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월 한국관광공사 원주본사에서 지역관광추진조직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진 바 있다.

이에 따라 익산문화관광재단은 지역관광협의회 구성 및 운영, 관광실태조사, 지역관광 중점기능 수행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지역 맞춤형 농촌관광 프로그램인 ‘하룻밤만 재워줘’는 농촌체험마을에 방문한 방문객이 농촌체험, 숙박, 먹거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또 금강권역 관광프로그램으로는 성당~용안~웅포간 연계성 강화를 위한 권역별 관광프로그램 개발해 운영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앞으로도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한국형 DMO를 성공적으로 발전시켜 500만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관광추진조직(DMO)은 지역주도형 관광사업을 지원하는‘지역관광 플랫폼’으로 지역 내 관광 관련 산업과 관광 관련 협회, 주민조직 등이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역주도형 관광사업을 추진하고 관광사업 기획·홍보 마케팅·관광품질 관리·관광콘텐츠 개발 등을 수행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