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치원버스터미널 불법카메라 집중점검

세종도시교통공사, 조치원버스터미널 몰카 제로지대 조성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1/03/26 [11:41]

  © 충청의오늘


 [충청의 오늘=하선주 기자] 세종도시교통공사(사장 배준석)는 지난 23일 여성이 안전한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조치원버스터미널 화장실 불법카메라 점검을 실시했다.


  여성과 아동 등 치안약자와 남성도 범죄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고려해 렌즈탐지기와 주파수 탐지기로 구성된 불법 촬영탐지 장비로 터미널 내 시설 중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가 의심되는 남·여 화장실 내부와 터미널 주요 시설물을 중점으로 집중 탐지활동을 펼쳤다.


  도시교통공사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불법 몰래카메라 피해 사례가 속출해 사회 문제로 부각된 지 오래다”면서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하고 불안해하는 여성들이 안심하고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