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세종과 광역거점도시로 동반성장 노린다

3일 상생협력 업무협약…6개 분야 32개 협력과제 선정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11/03 [14:38]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대전시와 세종시가 글로벌 광역거점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광역경제권 구축에 나서기로 하고 경제자유구역 지정, 광역교통시스템 개선을 공동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은 3일 오전 11시 세종시청 세종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대전-세종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평면적 협업관계를 넘어 전략적·입체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 상생발전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협약은 2015년 체결한 1차 협약의 협력과제가 대부분 완료되고,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성장하는 시점에 맞춰 두 도시의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진행됐다.

협약에 앞서 대전시와 세종시는 지난 2월부터 상호 공동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해 교통, 경제·산업, 문화·관광, 교육, 안전, 자치행정 등 6개 분야 32개 협력과제를 선정했다.

주요 협약사항은 ▲ 동반자적인 협력관계 구축·유지를 위한 정기 정책간담회 개최 ▲ 충청권 혁신성장의 거점인 광역경제권역 형성을 위한 경제자유구역 지정,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공조체계 강화 등이다.

또한 ▲ 시민 출퇴근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편리한 교통과 교류확대를 위해 철도교통망 구축, 광역버스노선 확대, 대안도로 개발 등 광역교통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모은다.

이 밖에 ▲ 시민화합과 공동체의식 제고를 위한 각종 교육·행사 및 문화교류를 실시하고 ▲ 안전한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한 도시안전연구센터 통합 및 미세먼지 감시단 공동 운영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을 통한 광역경제권역 형성과 시민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철도교통망 구축, 대안도로 개발 등 광역교통시스템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양 시장은 광역경제권 형성을 위한 핵심기반 사업으로 광역 철도교통망 구축을 꼽고, ‘대전도시철도 1호선 세종 연결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정부에 건의하는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미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앞으로도 대전과 세종을 넘어 충청권의 활기찬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가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와 대전시가 광역경제권역을 형성해 충청권의 거점도시로 동반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수도권 과밀 해소 등 국가균형발전을 충청권이 선도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