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허 시장 '시정 현안과제 성과달성 연말 막바지 총력전 강조'

11월 확대간부회의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 저지 노력, 동절기 코로나 재유행 대비 등 주문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11/03 [14:39]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영상회의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올해 시정성과 확대를 위한 연말 막바지 총력대응을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혁신도시 지정 발표와 도시철도 2호선사업 기본계획 승인 등 숙원사업을 잇따라 성공시켰다”며 “곧 있을 대전의료원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까지 잘 매듭지으면 오랫동안 복잡했던 현안사업을 거의 다 해결하는 성과를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지역사회 이슈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시 이전 논란에 대한 문제의식을 확실히 갖고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중기부가 대전에서 인접 세종으로 옮기는 것은 명분이 미약하고 국토균형발전논리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중기부가 우리시에 계속 머물면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제가 앞장 설 테니 여러분도 지역 역량을 모아 함께 노력하자”고 역설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연말 현안사업 성과 확대를 위한 시의회와의 소통 확대를 지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의회는 시민을 대표하는 기관이자 우리시에서 진행되는 일을 예산으로 승인하는 의결기구”라며 “실국장은 물론 정무라인까지 시의원들과 교류하며 순조로운 소통관계를 유지해 시정이 사소한 문제로 발목 잡히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동절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방역활동 강화를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되면서 관광지와 쇼핑몰에 시민들이 모이는 등 긴장도가 완화된 모습”이라며 “곧 동계로 접어들면 우리나라도 재유행 위기를 맞을 수 있어 사전에 시민의 사회·경제활동을 지원하되 방역체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소외계층 지원역할 강화 등 현안을 논의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