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포스트 코로나시대 문화도시 방향성 모색

‘코로나 이후의 문화도시와 문화기획’ 주제 특강 열려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11/03 [13:35]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공주시문화도시센터가 지난 2일 고마 컨벤션홀에서 코로나19와 함께 시작된 거대한 삶의 변화를 문화 도시적 관점에서 모색해보는 문화도시특강을 개최했다.

‘코로나 이후의 문화도시와 문화기획’을 주제로 열린 이번 특강은 코로나19가 시작된 후 우리 삶은 물론 사회와 경제, 산업, 문화예술 등 모든 분야의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화도시의 방향성을 새롭게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응해 문화도시의 전략과 실행계획은 물론 지역문화사업을 다시 점검해보는 뜻깊은 기회가 됐다.

박승현 전)서울문화재단 지역문화본부장은 “코로사19가 닥친 이후에 우리가 사는 지구적 환경이 근본적으로 변하고 있다. 이 변화의 흐름을 받아들어야만 포스트 코로나시대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데 그런 의미에서 문화도시와 관련한 계획도 다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강은 공주시문화도센터가 추진하고 있는 문화매개인력 양성과정인 공주문화시민디자인단(공시디)와 컬쳐메이커 수강생들이 함께 참여하는 오픈강좌로 열렸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