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완주군수 '2차 피해 예방 신속한 응급복구'

3일 완주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긴급 점검회의 개최 당부

강대옥 기자 | 입력 : 2020/08/03 [12:42]

[한국시사저널=강대옥 기자] 박성일 완주군수가 3일 ‘집중호우 피해복구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신속하고 철저한 피해조사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총력적인 긴급복구를 강하게 주문하고 나섰다.

박 군수는 이날 오전 완주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실·국장과 13개 읍면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28일부터 같은 달 31일까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복구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지난 달 말에 내린 집중호우로 완주군 평균 강우량이 197.5mm를 기록하는 등 많은 비가 내려 지방하천과 소하천 제방 유실, 배수로 옹벽붕괴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해상황을 신속하고 철저히 조사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또 “이번 주 중에 대기 불안정으로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리거나 제4호 태풍 '하구핏'이 북상 중인 것으로 예보됐다”며 “1차 피해에 이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복구를 서두르는 등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 군수는 이와 관련, “피해 복구를 위해 추가인력이 필요하다면 각 부서, 봉사단체들과 협력해 인력을 투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 동안 내린 비로 완주군은 운주면 최고 강우량 277.5mm를 기록하는 등 평균 197.5mm의 평균 강우량을 기록했다.

완주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내린 집중호우는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은 것으로, 하천 제방유실과 교량 파손, 산단 배수로 옹벽붕괴 등 6개 시설 피해와 농경기 유실과 침수 등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완주군은 이에 따라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예비비를 투입하고, 공공시설 피해에 대한 과·소별 신속한 조사를 마무리해 전북도와 정부 합동조사에 철저히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완주군은 제4호 태풍 북상에 따른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읍면별 신속한 응급복구와 추가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 우선 복구, 농작물 등 사유시설 피해조사 등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