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천안역세권 활성화 본격 가동

- 관련부서와 협력기관 간 협업체계 구축으로 근본적 해결 방안 모색

손대환 기자 | 입력 : 2020/07/22 [18:58]

[한국시사저널=손대환 기자] 천안시는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사업간 효율성 제고를 위해 전만권 부시장을 단장으로 경제, 문화, 도로?교통, 복지 분야 등 관련부서, 협력기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도시재생 협업 추진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첫 협업회의는 21일 천안역지하도상가 대회의실에서 천안역세권 활성화를 위한 현안 사항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천안역 지하도상가 공간 활용방안’에 대한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서 관련부서,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천안역 지하도상가 공간에 대해 사업 우선순위에 따라 중복성, 시급성, 효과성 등을 고려해 가장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천안역 인근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사업과 중기부 원도심 상권 활성화사업, 문체부 문화도시사업 등 각 부서에 추진되고 있는 사업을 협업하는 방법을 통해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종합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전만권 부시장은 “역세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을 중심으로 소통하는 것”이라며 “협업추진단, 라운드테이블, 포럼 개최 등 지역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의견수렴 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