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인삼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선정!

신길수 기자 | 입력 : 2020/07/22 [19:05]

[한국시사저널=신길수 기자] 충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공모사업에 증평 인삼지구가 선정되어 국비 1,500백만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 사업기간 : 2020년 ~ 2023년(4년간) / 총사업비 : 3,000백만원(국비 1,500, 도비 450, 군비 1,050)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농산물 생산·가공·유통·관광 등 농촌지역의 1, 2, 3차 산업이 집적된 지역을 농촌융복합산업 지구로 지정하여 전후방 산업이 융복합된 지역특화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역특화 농산물의 공동인프라 조성, 사업 주체간 네트워킹, 역량강화, 고부가가치화 및 지역브랜드화를 추진하는 ′20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전국 10개소에서 신청하여 증평군 등 4개소가 선정됐다. ※ ’20년 선정 시군 : 충북(증평 인삼), 강원(양구 시래기), 전남(순청 매실), 경북(성주 참외)

증평 인삼지구는 ′18, ′19년 연속하여 공모선정에서 제외되어 지역 주민들의 아쉬움이 컸으나, 금년 높은 경쟁을 뚫고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 증평인삼 산업의 획기적 발전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번 선정된 증평 인삼지구는 앞으로 4년(’20~’23)동안 3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인삼상설판매장 리모델링을 통한 인삼문화체험장, 홍삼뷰티크(뷰티+건강)카페 구축 및 증평인삼상품 리뉴얼, 체험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 증평인삼의 문화적 기능과 인지도 확대를 도모하고, 궁극적으로 인삼농가의 소득 확대로 이루어 질 수 있는 세부 시행계획을 하반기 중에 마련하여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충북도 이준경 농업정책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증평 인삼은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으며, 인삼재배농가들의 고부가가치 및 소득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