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새롭고 더 재미있게" 삼한의 초록길 도심관광지로 "재탄생"

전상덕 기자 | 입력 : 2020/06/10 [12:44]

[한국시사저널=전상덕 기자] 제천시는 삼한의 초록길과 초록길 광장 일원을 도심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키기 위하여 다양한 사업을 하반기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우선, 시는 삼한의 초록길 이용 활성화와 교통사고 예방 등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에코브릿지(전망대형 육교)를 조성한다.

에코브릿지는 폭 4~15m, 길이 268m의 규모의 육교로 시민들의 보행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의림지뜰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역할을 겸하게 될 예정이다.

시는 해당지에서 지난 해 교차로 교통사고가 발생한 만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6월 착공을 시작으로 조속한 사업 추진을 통해 연내 주요 공정을 마칠 계획이다.

또한, 옛 농경문화인 소달구지를 이용하여 어린이들이 달구지를 타고 삼한의 초록길을 둘러보는 ‘소달구지 체험사업’이 올 5월부터 삼한의 초록길 특화사업으로 시행 중에 있다.

어린이들만 참여 가능한 소달구지 체험은 오전 10시부터 12시 그리고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운영되고 체험시간은 약 10분이며 이용요금은 1인당 1,000원이다.

소달구지 체험은 무더위 기간인 7~8월에는 운영을 잠시 멈추었다가 하반기인 9~10월에 방문객들을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그리고 시민들의 건강과 여가생활 증진을 위해 일반자전거와 특수자전거 총 38대를 비치하여 마련한 자전거체험센터도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초록길 자전거도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아울러, 올해 그네마당(1차분)을 시작으로 2021년에 달빛정원(2차분)을 조성하는 ‘삼한의 초록길 명소화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기존 원형 잔디광장에 조성하는 그네마당은 약 12종, 18개의 다양한 테마의 그네와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포장으로 설치할 계획이며,

달빛정원은 광장 동편에 야간경관 조명 시설을 설치하여 야간에도 시민을 비롯한 많은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초록길광장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시는 삼한의 초록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삼한의 초록길 생태지도 제작’을 계획하고 있다.

시는 폭 35m, 길이 2.1㎞ 규모의 길을 생태지도로 도식화하여 구간별 수목의 식재 현황, 생육상황 진단 및 개화시기 구분 등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효율적이며 종합적인 유지관리를 도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연계사업 추진을 통해 도심 대표 관광지인 의림지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삼한의 초록길 또한 방문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이어 “민선7기 주 공약사업인 ‘드림팜랜드 조성’의 성공 추진을 위한 ‘지역특화발전특구 지정’ 등 삼한의 초록길과 의림지뜰이 도심 관광의 중추적 장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