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유흥업소 합동점검

다음 달 5일까지, 유흥업소 53곳 관할 경찰서 합동 집중 점검

차성윤 기자 | 입력 : 2020/03/24 [11:33]
[한국시사저널=차성윤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다음 달 5일까지 국무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대국민 담화문 관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할 경찰서와 함께 관내 유흥업소 53곳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4일 구에 따르면 이번 합동점검에서는 영업 중단 권고사항 안내문을 모든 업소에 배부하고 영업이 불가피한 경우 시설·업종별 준수사항 이행여부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특히 이번 명령 준수 여부 현장점검 기간 동안 불가피하게 영업하는 업소에 대해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시설 외부에서 줄 서는 경우 최소 1∼2m 거리 유지 ▲출입구에서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출입구 및 시설 내 손 소독제 비치 ▲최소 주 2회 이상 시설 소독과 1일 2회 이상 환기 실시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구 관계자는 “정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는 방침에 따라 오는 4월 5일까지 영업 중단을 강력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예방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하겠다”며 “미준수 시설에 대해서는 지자체장이 집회·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실시하고 행정명령 위반 시 벌금 부과,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 청구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