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전충남도지사 비서실장, 국회의원 출마선언

든든한 민생, 믿음이 가는 정치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0/02/05 [01:56]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선주 기자]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천안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4일 천안시청 브리핑 룸에서 ‘차별이 없는 천안 시민 모두 고르게 잘 사는 천안을 만들겠다“며 국회의원 출마선언문을 발표했다.


그는 “중소기업 대표로 실물경제전문가로, 충남도지사 비서실장으로 도정을 익혔다”며 “이를 바탕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불균형 문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차별문제, 저출산 문제, 어르신들의 문제 등 우리 사회가 직면한 사회경제적 위기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시사저널


그는 “안전하고 건강한 문화도시를 약속했다. 이를 위해 ▲천안의 동부지역에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산업단지 조성 ▲원도심과 노후공간 재생, 현재 추진 중인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적극 지원, 천안터미널과 역세권에 청소년 아르떼 거리 조성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상권 활성화 추진, 천안 동부지역에 역사문화자원특화지역 구축을 약속했다.


그리고,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고충을 덜기 위해 지역화폐 규모 대폭 확대를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통팔달 천안’을 만들기 위해 수도권 전철의 독립기념관 경유, 병천까지 연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이 차질없이, 예정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을 확실하게 받아내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말로만 신뢰를 외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직접 몸으로 실천하는 정치, 국민통합의 정치, 문제 해결의 정치로 국민의 믿음과 지지를 받고 소통하는 정치일꾼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문 예비후보는 “천안의 든든한 민생 책임으로, 다 함께 잘 사는 천안을 만들고, 시민 모두가 존중받는 최고의 천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