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충주시장,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행정력 집중”주문

정태수 기자 | 입력 : 2020/02/03 [12:19]

 

  © 한국시사저널


<충주=정 태수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조 시장은 3일 열린 직원 월례조회에서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시기”라며 “공직자들이 현재 상황을 막연하게 인식하지 말고, 대응책을 완벽하게 준비해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이를 위해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보의 정확한 파악 △공직 사회부터 철저한 위생 수칙 실천 △시민 신고와 안내하기 위한 비상연락망 상시 활성화 등 구체적인 방안 세 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예방수칙·주요 증상·의심 시 대응 방법 등을 시민들에게 완벽하게 안내해 줄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관련 내용을 미리 정확하게 숙지해야 한다”면서, 최신 정보를 지속적으로 파악해 지역 사회의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직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한 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서 지역 공동체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며 “우리가 먼저 감염 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시민들도 신뢰를 갖고 방역 활동에 동참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 시장은 아울러 “시민들의 신고를 접수하면서 관련 정보를 확보하고, 대응책을 안내해 줄 수 있는 행정기관의 연락망을 항시 활성화해야 한다”며 “보건소는 물론 특정 부서나 행정복지센터까지 어느 곳에 연락하든 주야간 구분 없이 24시간 언제나 시민들과 연결되는 연락망을 구축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조길형 시장은 “‘반드시 해야 할 일은 빠짐없이 실천하고, 해서는 안 되는 일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자세를 확실히 지킨다면, 이번 위기도 무사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바이러스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알고, 위생 수칙을 모범적으로 준수하고, 신고 접수와 시민 안내는 똑바로 실시하는 세 가지 원칙을 똑바로 지켜서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충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하고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운영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시청, 행정복지센터, 승강장 등의 전광판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보 자막을 송출하고 있으며, 공용버스터미널, 대형마트, 역사 등 다수 사람이 이용하는 공공장소 등에 홍보물품 및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을 배부하며 예방수칙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공용버스터미널·충주역·대가미 노인복지관 등 3곳에 발열 증세를 확인하고 신속한 대응에 나설 수 있도록 열화상카메라를 운영 중이다.

 

시는 발열·기침·인후통 등 감염 의심 증상이 있을 시에는 병원에 바로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충주시 보건소(☏043-850-0458, 0459, 3432, 3441)로 연락해 신속히 상담을 받을 것을 거듭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