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푸드플랜 중심 ‘도농상생 공동선언’ 채택

청양군 ‘2020 푸드플랜 출하농가 전진대회 개최

이민구 기자 | 입력 : 2020/01/30 [15:04]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이민구 기자] 충남 청양군이 올해를 푸드플랜(먹거리 종합계획) 대도약의 해로 선언한 가운데 농산물 출하농가와 도시 소비자단체가 ‘도농상생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청양지역 500여 출하농가와 대전지역 소비자단체는 29일 청양문화체육센터에서 합동 전진대회를 개최하고, 5대 분야 10개 과제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청양군 푸드플랜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행사는“소비자의 건강한 밥상,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도농상생의 행복한 밥상”을 만들기 위한 자리로, 1부 식전행사와 2부 주제강연, 3부 기념식 순으로 진행됐다.


식전행사는 남양면 풍물단과 대치면의 난타팀의 공연이 있었다.


2부에서는 김선식 농촌공동체과장이 그동안의 푸드플랜 성과 와 2020년 추진계획에 대한 주제강의와 주)지역파트너플러스 정천섭 대표의 ‘청양군 푸드플랜 과제’에 대한 주제 강의가 있었다.


또한, 기념행사에서는 유공자표창, 도농상생 먹거리 공동선언 이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김돈곤 군수는 박선례‧이용선 대전 소비자들에게 감사패를 수여했으며, 공로패에는 정옥채(비봉면), 이종덕(목면), 남정자,원복희(청양읍)씨가 수상했다.


도농 상생을 위한 청양먹거리 선언에는 소비자 대표로  함종운 대표, 청양군 푸드플랜 생산자 참여농가 대표로는 김미연씨와 김선식 청양군 농촌공동체과장이 공동선서했다.


공동선언 내용은 ▲생산농가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로 소비자 밥상을 책임지고 ▲소비자는 청양 농산물 구입으로 생산자와의 상생발전을 도모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청양군은 푸드플랜을 중심으로 한 농정 네트워크를 통해 농업인 소득복지와 국민 안전 먹거리 공급을 책임질 계획이다.


청양군은 푸드플랜과 관련 공공형 운영체계 구측, 먹거리 시설기반 확충, 연중 기획생산체계 확보, 소비시장 확대, 사회적 경제 육성 등 5대 분야 정책을 수립했다.


또 ▲통합형 중간지원조직 구성 ▲청양군먹거리위원회 구성 ▲먹거리 종합타운 구축 ▲기획생산 조직화 ▲친환경농업 활성화 ▲농산물기준가격보장제 시행 ▲농산물 군수품질인증제 시행 ▲대도시 로컬푸드 판로 확대 ▲공공급식 확대 ▲먹거리 사회적 경제 육성을 10가지 추진과제로 선정했다.


올해 대치면 탄정리에 먹거리 종합타운을 조성하고 대전 유성구에 로컬푸드 직매장을 개장,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중·소·영세농의 소득을 보장하고 소비자에게는 안전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김선식 과장은 “청양군은 푸드플랜 성공이 기획생산체계의 효율적 구축에 달려 있다”며 “친환경농업 활성화 정책을 확대해 관련 소비시장 연간 매출 200억원, 월 소득 150만원을 보장받는 1000농가를 육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군수는 “푸드플랜에 참여하는 농가와 믿고 구매하는 도시 소비자 회원들께 감사를 드린다”면서 “우수 농산물의 연중생산 기반을 구축, 생산농가와 소비자가 무한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했다.

(사진-청양군-청양군, 푸드플랜 중심 ‘도농상생 공동선언’ 모습.)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