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경찰서 인명구조로 따뜻한 경찰활동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11/19 [14:55]

▲  왼쪽으로부터 청양경찰서 이병결‧박정배 경위 모습.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은숙 기자] 청양경찰서 화성남양파출소(소장 조성필) 경찰관들이 홀로 집안에서 거동을 못 하고 쓰러져 있던 73세 할아버지의 귀중한 생명을 구조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경찰관은 이병길, 박정배 경위로, 지난 18일 오전에 할아버지의 자녀가 다급하게 화성남양파출소에 찾아와 어젯밤부터 아버지가 연락이 되지 않고 살고 계신 집 문도 잠겨있다며 도움 요청했다.


이병길, 박정배 경위는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창고 쪽 작은 창문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가 보니 할아버지께서 의식이 희미한 상태로 복도에 쓰러져 있어 이불을 덮고 마사지를 하여 체온을 유지시키고 119구급차량을 이용 병원으로 후송 생명을 구조했다.


화성남양파출소에서는 지난해 1월에도 방안에 홀로 의식 없이 쓰러져 있던 85세 할머니를 구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청양경찰서에서는 2017년도부터 외지에 살고 있는 자녀들이 청양에 살고계신 노인분들의 안전이 궁금해 요청하면 현장에 출동 확인 후 통보해주는 가족문안 확인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이관형 서장은 "앞으로도 홀로 살고 계신 노인분들이 많은 만큼 평상시에도 찾아가는 순찰활동을 통하여 주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