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앵글로 담은 홍성군 자치분권, 충남도 휩쓸었다!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11/07 [11:19]

[한국시사저널=하은숙 기자] 문재인정부의 핵심국정과제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지자체들이 다양한 정책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 홍성군이 주민들과 함께 만들고 있는 주민중심의 주민자치 정책이 조명을 받고 있다.

군에 따르면 자치분권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실시한 2019 충청남도 자치분권 사진공모전에서 ‘홍동주민 원탁회의’가 최우수, ‘남문동 마을 부녀회의 마을 가꾸기’가 우수를 차지했다.

또한 ‘구항면 빨간장터 열리던 날’과 ‘한용운 동상 만들기’ 사진이 입선하는 등 수상작 20건 중 4건이 홍성군 주민자치관련 사진으로 도내 15개 시·군중 최대 건수를 기록했다.

이는 홍성군이 그동안 추진해온 ‘주민이 참여하는 주민중심의 주민자치’ 등의 주민주권 구현이 군민 생활 속 깊이 자리 잡으며 자연스럽게 배어나온 주민자치 현장을 수상자들이 앵글로 담아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홍성군의 주민중심 주민자치 정책은 청년인구 증가로 이어져, 2019년 현재 청년 인구수가 3만875명으로 전체 인구의 30%를 차지하는 등 농촌지역에서 볼 수 없는 이례적인 통계를 보여주며 젊은 농촌으로 탈바꿈 시켜나가는 데도 톡톡히 제몫을 하고 있다.

한편, 『2019 충청남도 자치분권 사진공모전』은 도민이 주인 되어 행복을 만드는 자치분권이라는 주제로 지난 7월 10일부터 9월 27일까지 진행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