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아산서 3농정책 포럼 개최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10/24 [22:56]

▲     © 한국시사저널



[하은숙 기자] 충남도는 24일 아산 도고 글로리콘도에서 3농정책(농어촌 분과) 포럼을 개최했다.

 

 ‘농촌 정책 영역의 융복합을 통한 지역 혁신 방안 도출’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와 농어촌분과위원회 위원, 유관기관, 도와 시·군 농촌정책 담당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     © 한국시사저널


포럼에서는 송병철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장이 ‘농어촌 정책 혁신과 민관협치 시스템’ 등 기조발제와 정남수 공주대 교수의 ‘도농교류 정책 경험에 기초한 농촌 정책 융복합 방안’, 구자인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 센터장의 ‘충남 농촌마을정책의 현재와 융복합 강화 방안’, 김현숙 충남농업6차산업센터장이 ‘농촌 6차 산업화를 위한 농촌정책 융복합 방안’ 의 주제발표와 분임토의(도농교류팀, 마을가꾸기팀, 농촌융복합산업팀)가 있었다.

 

▲     © 한국시사저널


종합토론에서는 ‘충남형 농촌 정책의방향과 융복합 촉진 방안’에 대한 주제로, 농어촌분과 박경 단장이 좌장을 맡아 지정토론자들의 토론이 있었다.


지정토론자들은 이 자리에서 ‘행정의 지원체계 정비와 사업방식 개선 방안’, 민간단체의 역량강화와 횡적 교류확대 방안‘, ’중간지원 조직 사이의 연계, 협력 강화 방안‘등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     © 한국시사저널


이날 마지막으로 가진 종합정리에서 마을가꾸기 팀의 A씨는 “오늘 포럼은 마을 활력사업 등 농어촌의 융복합사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정책제시 등이 도출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마음이 있었으나 분임토의와 각자의 토론을 통해 각자의 문제점, 사업에 따른 개선방향, 행정기관에 요구사항 등에 국한된 것이 조금은 아쉬웠다“며 ”앞으로 이러한 자리가 많이 마련돼 행정이나 정책에 많이 반영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라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농촌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공동체가 되살아나는 농촌으로 성장할 수 있는 융복합 정책을 찾는 것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포럼은 현장의 목소리를 함께 공유하며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 한국시사저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