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도정 반영 주장

신길수 기자 | 입력 : 2019/10/08 [13:15]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는 10월 7일(월), 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한 도 정책 반영’과 ‘오송의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세종시 빨대효과 대응‘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과 관련하여,

세종 청주 간 중전철과 충청권 광역철도(신탄진~조치원), 감곡~청주공항과 동탄~청주공항 철도노선은 대도시 교통난 해소와 청주공항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고,

12개 시군 협력체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사업’과 박덕흠 의원의 천안~청주공항~보은~영덕 철도노선은 내륙의 열악한 철도 교통망 개선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것이라며,

2021년 고시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충청북도의 철도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충실히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오송 정주여건 개선과 관련하여,

세종시 빨대효과를 막으려면 오송 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해야 한다며,

문화예술공연장이나 체육관, 전시관, 호텔 등 정주여건을 위한 주요시설은 건립되는데 5~6년이 소요되고, 그동안 세종시 도시규모도 커지는 만큼,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을 서두르고, 대규모 호텔과 쇼핑몰 등 유치에 각별히 신경 쓰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괴산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 활성화와 관련하여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거점단지를 홍보하고 이용하는 한편,

도로 등 교통 개선을 통해 접근 편의성을 제고하고 관광자원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괴산군과 함께 거점단지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