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화재 줄이기 위해 더 많은 노력 기울여야..

화재취약시설 화재예방대책 주제로 ‘2019 제1회 대구안전포럼’ 열려

김혜원 기자 | 입력 : 2019/10/01 [07:34]
    배터리 화재 및 전기차 충전소 분전함 화재

[한국시사저널=김혜원 기자]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대구안전포럼을 정례적으로 실시해 다양한 재해·재난 유형과 대구시의 예방·대처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재영 동의대학교 소방방재행정학과 교수는 ‘건축물 화재사례 분석을 통한 화재안전대책 방안’ 발제를 통해 화재발생시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하고 외벽 개구부와 내부 수직·수평부를 통한 화재확대 방지방안을 제시했다.

김성찬 경일대학교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화재취약 키워드 분석과 함께 배터리, 전기차충전기, 교통시설, 초고층건축물, 저유소 등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는 화재유형을 제시하고 예방대책을 제안했다.

이어 이기환 전 소방방재청장의 사회로 석정수 국민안전지원협회 이사, (사)대구안실련 이정진 사무총장, 북부소방서 황칠석 특별조사팀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을 벌였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재해·재난이 점점 대형화·다양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안전포럼을 통해 관련 정보·동향 파악과 대응역량을 제고하고 전문가와 유관기관과의 네트워킹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