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농특산물 수도권 직거래장터 ‘인기’

4일~10일 21곳 개장…판매액 2억5천만원

한상봉 기자 | 입력 : 2019/09/16 [19:49]


[한국시사저널=한상봉 기자]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추석을 앞두고 4일부터 10일까지 7일간 수도권에서 운영한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통해 2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청양군에 따르면, 강서구청과 도봉구청 등 21곳에서 열린 직거래장터에는 건고추, 고춧가루, 표고버섯, 과일류, 잡곡, 농산가공품 등 지역특산물 판매업체 19곳이 참여했으며, 건고추와 고춧가루, 표고버섯, 멜론 등은 준비 물량이 조기에 판매되며 인기를 증명했다.

청양 농특산물은 품질이 뛰어난데다 시중가보다 10~20%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청양군 관계자는 “전국 직거래장터에서 높은 인기와 구매율을 보이는 농특산물이 더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판촉행사를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양군 직거래단은 수익금 일부를 소외계층에게 기부하는 등 나눔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면서 도농상생 공감대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