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 지원 대책 마련

日 규제 신고센터 운영, 중기육성자금 지원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8/08 [10:22]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은숙 기자] 세종시는 일본의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배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관내 기업을 위해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8일 오전 싱싱장터 도담장터 싱싱몬화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내 제조업체(총 1,093개사) 중 일본에서 제품을 수입하는 기업은 42개사로, 이중 7개사가 직·간접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중 7개사 중에서 현재 일본의 수출 규제로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은 3개사, 향후 일본이 규제 품목 확대 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은 4개 기업으로, 시 차원에서 집중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는 7월 25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신고센터(기업지원과 5명)를, 8월 5일부터 수출규제 대응 TF(10명/경제산업국 5, 세정과 1, 유관기관 4)를 운영 중이다.


 경제산업국이 업무를 총괄(수출 및 자금 지원 등)하고 있으며, 세정과는 지방세 지원책 마련, 테크노파크는 수출입 기업의 R&D 사업 발굴‧지원을 각각 담당하고 있다.


 시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해 기업소통관제를 도입‧운영하는 한편, 對일본 수출입 기업을 대상으로 피해상황을 전수조사(73개사)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100억원을 편성·지원(2% 이자 보전)하고, 기업들이 수출을 다변화하도록 무역사절단 파견과 박람회 참가를 돕고 있다.


이 시장은 "생산차질 등 피해를 입은 기업에게 세제상의 지원책을 강구하고, 온라인을 통해 기업애로를 수렴하고 기업에 대한 지원과 홍보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업사랑 세종넷’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또, "우리 경제가 일본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면 기술과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하는 것으로, 현재 추진 중인 100만평의 세종국가산업단지를 세계적인 우수 신소재·부품산업 중심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이 시장은  “또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이들 기업을 돕기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과 수단을 강구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