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권‧노종용 세종시의원,"일본 제품 공공구매 지양 촉구"

'세종특별자치시 및 교육청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제정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8/06 [16:18]

 

 

▲     © 한국시사저널

 

[한국시사저널=하은숙 기자] 윤형권‧노종용 세종시의원은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전범기업의 생산 제품 공공구매 제한을 촉구했다.

 

이날 이들은 '세종특별자치시 및 교육청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를 제정해 시민들의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지양해 우리민족 자존심을 지키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과 시민, 학생들에게 전범기업의 만행을 바로 알게 하고, 전범기업의 제품을 널리 알려서 기관과 개인의 구매를 제한하자는 교육·홍보 활동을 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조례제정 이유로 일본은 우리의 고유 영토인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주장하고, 학생들에게까지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역사 왜곡과 거짓을 가르치며 미래세대에게 선전포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들은 일본 대사관 앞에서 27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맺힌 절규를 외면하고 있고, 일제 강점기 때 우리 국민들을 강제적으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기업들은, 현재 세계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지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회피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결과를 빌미로 한국경제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 부품에 대한 수출규제와 우방국 대우를 거두고 적국으로 보는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감행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위안부, 강제징용 등 반인륜적 침탈행위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은커녕 계속해서 우리나라에 대한 침탈야욕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하지만 중국은 "일본 전범기업의 공식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정부발주 사업에 대한 참여를 제한하는 압력을 행사해, 일본기업이 자발적으로 공식사과와 배상을 하고 있고, 유대인들은 독일이 사과와 배상을 할 때까지 독일제품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국산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큰 의식 없이 일본산 제품을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국무총리실에서 발표한 현존 하는 전범기업은 299개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형권·노종용 의원의 이번 조례안은 오는 30일부터 교육안전위원회와 행정복지위원회에서 각각 심의해 9월10일 본회의 의결을 거쳐 조례로써 확정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