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정책자문위원회 농정분과회의 개최

지역 역량강화 등 5대 분야 체계적 종합적 접근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3/31 [10:45]

▲     © 한국시사저널


(충남=하은숙 기자) 충남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청양농정의 미래에 대한 방향 모색에 나섰다.

 

군은 지역 역량강화 등 5대 분야에 대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접근을 위해 지난 29일 군청 상황실에서 정책자문위원회 농정분과회의에는 분과위원 14명과 농정분야 과장, 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제2기(2019~2023년)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이하 농발계획) 중간 용역보고를 바탕으로 토론이 이뤄졌다. 농발계획은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농촌의 균형 있는 개발·보전 및 식품산업 육성을 위한 청양군의 핵심 농정이다.

 

위원들은 향후 5년간 청양농정의 근간이 될 농발계획 수립과 관련 ▲농업·식품 ▲농촌경제 활성화 ▲농촌지역개발 ▲농업인 삶의 질 향상 ▲지역 역량강화 등 5대 분야에 대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접근해 강한 실행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군내 농업현안, 2019년 주요 추진사업에 대해 팀장들의 보고를 듣고 전문성 있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올해 20회째를 맞아 명품축제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청양고추·구기자 축제에 대해서도 농산물 판매방식 개선, 주민참여 확대방안 마련, 콘텐츠 개선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놨다.

 

특히 농약허용기준강화(PLS) 전면시행에 대응해 농업현장의 혼란을 사전에 차단하는 홍보·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친환경농업의 전 분야 활성화를 위해 서울 등 대도시 학교급식, 로컬푸드 직매장 소비확대 등 판로 개척에 집중하자고 제안했다.

 

이상혁 농정분과위원장은 “농업현장, 학계 등 위원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서도 오늘 회의에서 도출된 내용을 더욱 고민하고 연구해 결과를 전달할 것”이라며 “민선7기 군정목표인 ‘농민이 자랑스러운 농촌’을 향해 달려가는 군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