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에서 시작되는 제4차 사과혁명!

정태수 | 입력 : 2019/03/21 [09:48]

▲     © 한국시사저널


<충주= 정 태수기자> 충주시에서 사과로 주류업계의 혁명을 꿈꾸는 청년 사업가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

 

시는 중앙탑면에 위치한 댄싱사이더 컴퍼니(이하 댄싱사이더)’가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 농업과 기업 간 연계강화사업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댄싱사이더는 이대로 대표이사와 구성모 이사가 공동창업한 사이더 제조 회사다.

 

미국의 유명 크래프트 사이더 회사인 ‘Downeast Cider House’로부터 양조기술을 전수받은 두 대표는 대한민국 주류문화에 새로운 맛을 전하기 위해, 충주사과를 이용한 애플사이더 제조를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사이다라고 표기되며 레몬향이 첨가된 비알코올 탄산음료로 알려진 사이더는, 서양 문화권에선 사과나 배로 만든 발효주로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음료이다.

 

댄싱사이더의 애플사이더는 갓 짠 생사과즙을 발효시켜 사과 본연의 맛과 신선함을 살린 크래프트 사이더 제품으로, 알코올 도수 범위가 맥주와 비슷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적정 탄산량과 달달한 사과즙의 풍미를 결합해 청량감이 우수하고 목 넘김이 부드럽다는 평을 받고 있다.

 

댄싱사이더의 두 청년 대표는 지역 특산물을 이용해 시민과 업체가 함께 상생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크래프트 문화의 가치라고 생각한다농업과 기업 간 연계강화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충주사과와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께의 가치와 독특한 개성을 두루 겸비한 애플사이더가 댄싱사이더라는 회사의 이름처럼 소비자를 춤추게 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     © 한국시사저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