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축구종합센터로 최적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3/19 [16:51]

▲ 구본영 시장이 19일 오전 축구종합센터 유치 2차 심사 통과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한국시사저널


(충남=하은숙 기자) 구본영 천안시장은 “천안시야 말로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있어 실현가능성이 높은 도시로 축구종합센터 천안 유치는 대한민국 스포츠사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역사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구 시장은 19일 천안시가 지난 18일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 2차 심사에서 8개 도시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기자브리핑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구 시장은 “천안시는 관련 비용 및 시간 절감을 위해 부지매입과 시설조성을 대한축구협회와 천안시가 각각 분담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며 “천안시가 최적의 입지여건 등 천안의 강점을 최대한 부각시켰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우선협상대상자 3곳 선정을 위해 이달 중 8개 지자체의 신청부지 현장실사를 거쳐 4월 중 최종 발표한다.

 

이와관련 구 시장은 “타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현장실사를 철저히 준비하고, 시민들과 뜻을 모아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지난해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에 따라 검토를 거쳐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나섰다.

 

이를 위해 천안시는 범시민 서명운동과 결의대회,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시민들의 의지를 하나로 결집하고, 추진협의회 구성 및 실무위원회 운영 등 지속적인 대내외 유치활동과 충남시장군수협의회와 시의회·도의회도 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구 시장은 그동안의 과정을 설명하며 거듭 천안시가 위치, 교통, 조건, 열기에서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가장 적합한 도시임을 강조했다.

 

구시장은 첫째 조건으로 탁월한 정주여건으로, 전국 어디서나 2시간 내외로 접근할 수 있는 광역교통망과 우수한 문화인프라 보유를 들었다.

 

둘째, 축구종합센터 건립 과정에서의 맞춤식 전폭 지원 가능성을 들고, 토털 전담 지원조직을 만들어 차질 없는 원스톱 행정서비스 제공을 약속했다.

 

또한, 미세먼지 저감 집중관리를 위한 녹지힐링공간을 만들어 축구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예정부지 주변은 안개와 태풍, 폭우 등 재해가 없어 연중 훈련 가능성과   천연잔디구장 유지관리에 최상의 조건을 들었다.

 

구 시장은 “예정부지가 위치한 천안북부권은 제로에너지 에코타운 권역으로 2030 천안시 장기발전계획에 반영돼 있고, 정보통신기술에 기반을 둔 친환경 전원도시 조성으로 축구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축구종합센터의 성공적 유치는 스포츠 명품도시로서 국제적 도시브랜드를 제고할 수 있는 세계적인 축구메카로 부상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파급 효과 외에, 국토의 균형발전과 지역통합이라는 국가 정책에도 부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 시장은 대한민국의 중심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70만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