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정태수 기자 | 입력 : 2019/03/05 [10:28]

<충주= 정 태수 기자> 충주시는 목행동과 동량면 용교리를 잇는 노후교량인 목행대교에 대해 안전대진단에 나섰다.

 

5일 시에 따르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안석영 부시장 및 시청 관련부서 직원 등은‘시설물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정밀안전점검 및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교량의 배수시설, 교대·교각의 균열 부위 및 기초의 세굴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며 교량의 안전관리 상태를 직접 확인했다.

 

이번 안전점검 결과 현장에서 조치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균열 등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자체 가용자원을 활용해 최단 시일 내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그 외 다소 시간이 소요되는 부위의 경우, 정밀진단 용역 결과를 참고하여 지속적인 예찰활동과 손상진행정도에 따른 보수‧보강 공사를 진행 할 계획이다.

 

안 부시장은 “재난은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임을 강조하며 “이번 대진단 기간 동안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예찰활동을 실시해 안전 충주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