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산업 혁신 포럼’ 창립식 및 정책토론회 열려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2/25 [14:38]

▲     © 한국시사저널


(충남=하은숙 기자) 4차산업혁명시대 농기계 스마트화의 시급화에 맞춰 ‘농기계 산업 혁신 포럼’ 창립식 및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사진.더불어민주당 천안을) 의원은 한국농업기계학회, 농민신문사, 농협과 공동주최로 26일 오후 2시 천안시 성거읍에 위치한 한국농기계글로벌센터에서‘농기계 산업 혁신 포럼’창립식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농기계산업 혁신포럼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 주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TJB가 후원하며 농기계관련 각계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국내 농기계 산업 전반에 대한 진단 및 향후 농업 기계화 촉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농기계산업 혁신포럼은 1부 창립식과 2부 정책토론회로 진행된다.

 

2부 정책토론회에서는 한국농업기계학회 김혁주 총괄이사의 사회로 ▲ 농기계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수출증대 방안(한국농업기계학회 정책위원장 남상일 박사) ▲ 농업기계 표준정책 현황과 전략(서울대학교 이중용 교수) ▲ 농기계 남북교류협력 로드맵 및 전략(한국농업기계학회 정종훈 학회장) ▲ 스마트농업 연구현황 및 방향(국립농업과학원 농업공학부 이승기부장) ▲ 농업기계화 정책방안(농림축산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 김수일 팀장)의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박 의원은“갈수록 고령화·여성화되어 가는 농촌 현실에서 농기계는‘필요’가 아닌 ’필수‘가 되었다”며“특히 농업인구 중 여성농업인이 절반을 넘어선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손쉽게 운전·조작할 수 있는 농기계의 개발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완주 의원은“국내 농기계산업도 경기침체, 생산비 상승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정체기를 맞고 있다”며“농기계산업에 있어 혁신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포럼을 통해 민·관·산·학 농기계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만큼 농기계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진단은 물론 국내 농기계 산업 발전 및 밭 농업기계화를 촉진 할 수 있는 정책방향을 모색 하겠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