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기간제 비정규직 집단해고 규탄 및 해결 촉구 기자회견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2/25 [13:23]

 

▲     © 한국시사저널


(충남=하은숙 기자)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남세종지부(이하 공공연대는)는 “기간제 비정규직 집단해고와 관련 계룡시는 집단해고를 철해하고 정규직 전환관련 충남도가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공공연대는 25일 오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간제 비정규직 집단해고 한 계룡시에 대한 규탄 및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계룡시가 기간제비정규직 집단해고를 자행했다”며 “집단해고를 철회하고 정부지침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시행하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계룡시는 충남에서 유일하게 비정규직을 무기직으로 전환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강하게 비판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과 관련 지난 2017년 7월 20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정부는 ‘상시지속적 업무에 대해 정규직 전환과 채용이 당연한 관행이며, 공공부문의 고용 정상화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단언했다.

 

이날 이들은 “계룡시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정부의 나쁜 정책이라고 이야기 하며 지자체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핑계로 제대로 된 무기직 전환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계룡시는 전환심의위원회에서 ‘미전환’이 바람직하다는 밀실행정을 진행했고, 반대여론에 11명에 대해 제한경쟁방식으로 전환해 비정규직으로 전환결정했다하나 이는 신규채용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규채용과 다름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제한경쟁을 통해 기존 비정규직이 아닌 신규 직원을 채용했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또한, “계룡시에서는 100여명의 기간제가 여전히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근본적 원인은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완전히 거부하는 계룡시에 있다며  9개월 이상이면 상시지솎적 업무로 본다는 정부지침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용직 근로자를 사용하다 버리는 일회용 상품이 아니다며 지금이라도 기간제 집단해고 문제와 관련해 제대로 된 대책을 내기위해 계룡시와 충남도청은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민주일반연맹 세종충남지역본부와 공공연대노동조합은 이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