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농협중앙회 전국 행사 잇따라 개최

22일 신년업무성과보고회 개최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9/01/22 [23:26]

 

▲ 김병원 농협 중앙회장이 농업인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 데일리충청



(충남=하은숙 기자) 농협의 전국구 행사가 지난해부터 잇따라 대전에서 열리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22일 대전 유성 ICC컨벤션홀에서 대전·충남·세종 '2019 지역별 신년 업무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전·충남·세종권 농업인, 중앙회 계열사 임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2019 농업인 희망플랜' 강연을 시작으로 총 4부에 걸쳐  진행됐다.

 

행복농담(農談) 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쌍방향 토론회를 진행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운동화에, 캐주얼 복장으로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날 농업인과의 대화는 농산물 제값받기 등에 대해 김 회장과 일문 일답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 회장과의 일문일답에서 농업인들은 직거래 활성화, 수입농산물 확산 방지  및 로컬푸 등에 대해 질의했고, 김 회장은 현장에서 즉답을 내놓으면서 토론회의 분위기는 고조됐다.

 

▲     © 데일리충청


김 회장은 직산농협에서 온 농업인과의 대화에서는 직산농협을 통해 전 농협의 하나로마트 인테리어 재정비와 주유소 등의 개선등의 일화도 터놓기도 했다.

 

김 회장은 "농협의 정체성(正體性)은 농가소득 증대, 농업인의 삶의질 향상, 지역사회 공헌, 국민편익 제공이라며 올해는 충남과 대전지역 농업발전을 위해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함께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며 "농업인들의 행복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농협이 큰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 데일리충청


한편, 농협중앙회가 전국·권역단위 행사를 대전에서 잇따라 개최하면서 대전이 농협중앙회 콘퍼런스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해부터 전국구 행사가 5회 개최된 데 이어 농협은 올해 이미 3-4회 정도가 예정된 상태로, 대전 방문의 해를 맞이해 행사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지난해 1월 10일 신년 업무보고회(1000여 명), 같은 달 18일 대전·충남·충북·세종 콘퍼런스(1500명), 3월 13일 여성농업인 콘퍼런스(2000명), 4월 23일 농축협상생콘퍼런스(1200명), 10월 11일 조합장 포럼(900명) 등 행사마다 대단위 농업인, 농협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     © 데일리충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