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시장, 국회방문 2019년 국비확보‘동분서주’

국회에서 충북연고 및 지역구 의원, 예결위 위원 등 면담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11/08 [21:58]

▲ 한범덕 시장이 박찬대 예결위원과 면담을 하고 있다.     © 데일리충청


(충북=차성윤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이 8일 국회를 방문해 내년도 정부예산 국회 반영을 건의했다.

 

  이날 한 시장은 지역 국회의원과 예결위 위원들을 면담하고 2019년 정부예산에 미반영된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국토위 위원이고 예결위원인 박덕흠 의원을 면담하고 ▲북일~남일(1~2공구)국도대체우회도로 185억 원(총사업비 3374억 원),  ▲남일~보은(1공구) 국도건설 10억 원(총사업비 894억 원), ▲중부고속도로(서청주~증평) 확장 45억 원(총사업비 1696억 원) 등의 사업에  대해 관심과 협조를 부탁했다.

 

 이날 국회 예결위 위원들에게 건의한 내년도 주요 사업으로는 ▲청주시 가족센터 건립 50억 원(총사업비 120억 원),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 4억 원(총사업비 1229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 개발사업인 옥화구곡 관광길 조성 5억 원(총사업비 21억 원), ▲무심동로~오창IC 국지도 건설 18억 원(총사업비 970억 원), ▲오송 연제저수지 수질개선 준설사업 10억 원(총사업비 15억 원), ▲지역곤충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3억 원(총사업비 66억 원), ▲식품안전 체험교육관 건립 16억 원(총사업비 40억 원),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1044억 원(총사업비 7707억 원), ▲첨단동물모델 평가동 건립 10억 원(총사업비 150억 원), ▲가덕 상대리 및 내수 구성리 하수관로 정비 39억 원(총사업비 139억 원) 등이다.

 

 청주시는 앞으로도 정부안에 시 현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들과 공조체제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원옥 청주시 예산과장은  “국회 예결특위 심사 등 예산안 최종 확정시까지 국회대응팀을 국회 상주시키는 등 전행정력을 집중해 현안 사업이 국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