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의회 의원들, 국회에서 지방분권 외쳤다

22일 전국 광역의원 연대 지방분권 개헌 촉구 결의대회 개최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10/22 [19:22]

▲     © 데일리충청


(충남=차성윤 기자) 충남도의회를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의회가 22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시도의원과 시도의회 사무처 직원 등 8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지방분권 개헌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방분권 개헌 재추진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조성, 지방의회 독립성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지지 확산, 지방분권 및 지방의회 역량강화 실현을 위한 광역의회 공동 대응을 위해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주관으로 마련됐다.

 

행사는 유병국 사무총장(충남도의회 의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각 시도의회 의장들은 지방분권 관련 주제 발표를 통해 지방분권 개헌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구하는 한편, 격앙된 목소리로 결의문을 낭독하며 행사장의 열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     © 데일리충청


시도의장들은 결의문에서 “국제화,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등 시대적 변화에 따른 사회 문제에 대한 능동적 대처 및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의 역할과 지방자치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더 이상 지방분권과 실질적 지방자치의 실현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단된 지방분권형 개헌 논의 즉각 재개,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보장,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조직구성 예산편성 등 지방의회 자율성 확대를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참석 의원 전원은 국회 본관 계단에서 지방분권을 촉구하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유 사무총장이 선창하는 구호를 외치며 진행된 핸드피켓 퍼포먼스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유 사무총장은 “퍼포먼스는 우리의 목소리를 좀 더 널리, 실효성 있게 전달하기 위해 계획했다”며 “오늘의 뜨거운 열기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 지방분권 개헌과 지방의회 숙원 과제가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국 모든 의원들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 대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