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윤형권 의원, “결식아동급식비 현실화 하라”

서울과 경기도보다 낮은 급식비…6천원으로 인상 촉구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8/09/20 [23:41]
▲     © 데일리충청

(데일리충청=세종 하은숙 기자) 세종시의 저소득층 자녀에게 지급되는‘결식아동 급식비’현실화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윤형권 의원(교육안전위원회·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오전 10시 제51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서 이춘희 시장에게 결식아동 지원 급식비를 현실화 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결식아동급식비가 4천원이다 보니 한 끼 식사를 할 만한 식당이 턱없이 부족한 데다 4천 원짜리 메뉴도 없다”면서 급식비 단가를 현행 4천원에서 6천원으로 인상할 것을 촉구했다. 

 2016년부터 세종시의 결식아동 1,120명에게 제공되는 급식 단가는 4천원으로 변동이 없다. 이는 타 광역시도와 비교해도 낮은 수준이라는 게 윤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로 서울시의 급식 단가는 5천원, 경기도는 올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하면서 6천원으로 인상한 바 있다.   

 윤 의원은“2016년과 2017년 결식아동급식비 예산이 각각 11억 3천만원과 11억 8천만원이었는데, 집행 잔액(불용액)이 각각 2억 6천만원과 3억 7천만원으로 나타났다”며“집행률이 68%에도 못 미치는 이유는 급식비 단가가 낮아 결식아동들이 식당에서 식사를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윤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형평성 등 여러 가지 요인을 고려해서 급식비 단가 인상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