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시민주권대학’ 시범 운영

풀뿌리 마을자치 이끌 인재 양성… 주민자치 역량 강화

하은숙 기자 | 입력 : 2018/09/06 [11:03]
▲ 김현기 국장이 6일 시민대학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데일리충청

 (데일리충청=세종 하은숙 기자) “시민주권대학을 이수한 마을활동가들이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지역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현기 세종특별자치시 정책보좌관이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내년부터 시행할 ‘시민주권대학’ 시범 운영과 관련해 브리핑을 가졌다.


내년부터 운영되는 ‘시민주권대학’은 참여와 토론 방식의 살아있는 교육을 제안하고, 평생교육, 민주시민교육 등 시민의식 고양을 위한 내용도 포함된다.


연말까지 기본교육을 중심으로 시민주권대학을 시범운영하게 되며, 내년부터 본격 운영하게 된다.


시범교육은 총 12시간 이내로 교육과정은 주민자치의 법과 제도, 시민주권 특별자치시의 이해, 마을의제 발굴과 공동체 문제해결, 주민자치 운영 사례 등이다.


9월중 수강생을 모집하고, 12월까지 매월 50~60여명씩 총 200여명의 ‘마을 활동가’를 배출할 계획이다.


시민주권대학은 주민자치과정과 마을공동체 심화과정 등 2개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교육은 주민자치·마을공동체에 대한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을 통해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마을 활동가(리더)를 양성하는데 목적이 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 과정을 수료한 사람은 마을의 일을 기획하고 결정, 진행하는 읍면동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


김 보좌관은 “다음 달부터 진행되는 시범운영 과정을 모니터링해 미흡한 부분을 수정하고 보완해, 교육을 이수한 마을활동가들이 지역발전을 이끌 수 있는 자치역량을 갖추도록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