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휴가 대신 폭염·가뭄 현장 방문

16일 결성양수장 등 찾아 폭염·가뭄 대응책 모색

차성윤 기자 | 입력 : 2018/08/17 [08:54]
▲ 양승조 충남지사가 홍성군 서부면 신리단지를 찾아 고사 피해가 심각한 상황을 살펴보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 세종빅뉴스


(세종빅뉴스=세종 차성윤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폭염·가뭄 피해 현장으로 대응책 마련을 위해 휴가도 반납했다.
 
양 지사는 16일 홍성군 서부면 남당리 무더위쉼터와 신리 가뭄 피해 현장, 판교리 가뭄 대책 용수작업 현장을 차례로 방문했다.
 
양 지사는 당초 이날부터 오는 21일까지 주말을 제외하고 나흘 동안 휴가를 계획했다.
 
그러나 폭염과 가뭄이 지속되며 피해가 확산됨에 따라 휴가 전면 취소를 결정한 것은 양 지사가 폭염과 가뭄 대응에 집중, 위기 상황을 극복해 나아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것이다.
 
양 지사는 이날 먼저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남당리 어민회관 겸 경로당의 무더위 쉼터 운영 현황을 들은 뒤, 노인 등이 이용하는데 어려움은 없는지 청취했다.
 
이어 서부면 신리단지로 이동해 가뭄 피해 현황을 살피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신리단지는 올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곳이다.
 
이 단지에서는 15개 농가가 14.5㏊의 논에 콩을 재배하고 있으나, 이번 가뭄으로 고사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신리단지에 이어 서부면 판교리에 설치된 결성양수장에서는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으로부터 결성양수장 가동 현황을 듣고, 한정적인 전력 공급과 홍성호 염도 상승 등 양수장 가동 및 물 공급에서의 어려움은 없는지 살펴보았다.
 
한편 14일 현재까지 도내에서는 219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 2명이 사망했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인삼과 깻잎 등 특작 158.5㏊, 콩·생강 등 전작 87.6㏊, 벼 56.8㏊, 고추와 오이 등 채소 18.9㏊, 사과 등 과수 2.7㏊ 등 총 324.5㏊로 집계됐다.
 
축산물은 닭 299농가 82만 9000마리, 돼지 217농가 3141마리 등 총 517개 농가에서 83만 7141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그동안 폭염 및 가뭄 대응을 위해 예비비 53억 8700만 원을 투입, 급수차와 임시 양수시설, 축사 환기 장비 등을 지원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