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 의원 “특정 부처 과도한 편중 개선해 균형 있는 인재 개발 필요”

공무원 해외근무·연수 기회 기재부가 싹쓸이
해외 고용휴직·해외파견·국외훈련 공무원 818명 중 80명이 기재부 소속

하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0:05]

홍성국 의원 “특정 부처 과도한 편중 개선해 균형 있는 인재 개발 필요”

공무원 해외근무·연수 기회 기재부가 싹쓸이
해외 고용휴직·해외파견·국외훈련 공무원 818명 중 80명이 기재부 소속

하지윤 기자 | 입력 : 2022/09/30 [10:05]

▲     ©충청의오늘

 

[충청의오늘=하지윤 기자] 막강한 예산권을 바탕으로 옥상옥(玉上玉) 논란을 빚어 온 기획재정부가 공무원 해외근무 및 연수 기회도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세종시갑·기획재정위원회)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공무원 해외 고용휴직·국외훈련·해외파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소속이 총 80명으로 전 부처 통틀어 압도적으로 많았다. 두 번째로 인원이 많은 산업부(48명)의 1.6배 수준이다.

 

고용휴직 인원은 전체 178명 중 41명(23.0%)이 기획재정부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휴직은 해외 국제기구 등에 임시 채용되어 근무하고 경력을 인정받는 제도다. 인건비는 해당 국제기구에서 부담하지만 각 정부가 출연한 국제분담금 재원을 기반으로 한다.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는 교육 파견 제도인 국외훈련 인원도 기획재정부 소속 공무원이 36명으로, 전체 592명의 6.08%에 달했다. 산업부(39명) 다음으로 가장 큰 비중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유럽 지역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 근무 또는 연수 경험을 쌓고 있는 기획재정부 공무원 80명 중 42명은 미국·캐나다 등 북미지역에 있었다. 영국·프랑스·스위스 등 유럽지역이 22명, 싱가포르·일본·중국 등 아시아 지역이 12명으로 뒤를 이었다.

 

홍성국 의원은 “해외근무 및 연수 경험은 행정부의 정책 역량 강화 목적도 있지만, 공무원 개인에게도 자기발전과 재충전을 부여하는 소중한 기회”라며 “특정 부처에 과도하게 편중되지 않도록 공직 인재 개발 정책에 균형을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지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