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의회 - 몽골 울란바타르시의회 우호교류 화상 협의

양 지역의 경제통상, 문화, 관광, 스포츠 등 교류협력 위해 의회가 앞장

반길훈 기자 | 입력 : 2021/12/24 [21:00]

  © 충청의오늘


[충청의오늘=반길훈 기자] 충북도의회는 박문희 의장과 이의영 부의장, 최경천 대변인이 24일 몽골 울란바타르시의회 바트바야스갈란 의장과 영상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영상회의는 한-몽 수교 31주년인 ‘한-몽 우정의 해’를 맞아 충청북도의회와 울란바타르시의회 간 우호교류 협의를 위해 마련되었다. 

 

  © 충청의오늘


 박 의장은 “몽골은 우리의 신북방정책 주요 파트너로 1990년 수교 이래 교역규모가 110배 증가할 만큼 양국의 파트너쉽을 확대하고 있다”며 “양 지역 기업인들의 경제통상은 물론 문화, 관광, 스포츠 등 다방면의 우호협력을 선도하기 위해 양 의회가 먼저 우호교류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문희 의장은 지난 10월말 몽골 바툴가 前대통령을 만나 양국의 경제교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으며, 23일에는 다시한번 양국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몽골 前대통령 및 양국의 경제인들과 함께 기업제품을 소개하는 영상회의를 추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