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교육봉사단 ‘행복한 동행’이 함께 합니다!

- 정규 교과 수업 지원, 학습 더딤 학생 지도, 방역·교통 지도 등 지원 역할 -

하선주 기자 | 입력 : 2021/03/31 [10:41]

  © 충청의 오늘


[충청의오늘=하선주 기자] 코로나19 대응으로 바쁜 교육 현장을 도울 든든한 지원군, 교육봉사단 ‘행복한 동행’이 활동에 나선다.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려되는 학습 결손, 방역 인력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복한 동행’ 교육봉사단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당초 교육봉사단은 교육취약계층 학생이 밀집한 교육복지선도학교와 읍면지역 전원학교의 교육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모집했다.


하자만 생각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려 앞서 언급한 학교와 두드림학교, 읍면지역 특성화교육과정 운영 지원 중학교를 우선 지원하고, 희망하는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를 비롯해 본청, 직속기관도 지원할 예정이다.
세종시교육청은 퇴직 교원, 사범계열 대학(원)생 총 192명의 교육봉사단 인력풀을 구성했다. 이들 교육봉사단의 활동기간은 내년 2월 말까지다.


구성된 교육봉사단은 교육 현장에서 정규 교과 수업 지원, 학습 더딤 학생 지도, 특기 적성 지도, 지역 사회 이해, 진로·직업 지도, 심리 상담, 도서관 운영, 방역·교통·급식 지도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교육봉사자가 필요한 학교에서는 교육봉사 지도 담당자를 지정하여 사회관계망 서비스(https://band.us/n/a2a058I7fdY68)에 가입 후 필요한 교육봉사자를 모집하면 된다.


봉사활동 참여자에게는 실비수준의 교통비(일당 1~2만원)를 해당 학교에서 지급하고, 대학생은 교육봉사활동 실적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다.


송은주 교육복지과장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으로 바쁜 학교 현장의 교육 활동을 지원해 줄 자원봉사자가 있으니, 교육봉사단의 선의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적극 신청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30일 줌을 활용한 비대면 회의를 통해 교육봉사자 사전 협의회를 실시했다. 협의회에서는 봉사활동 시 유의사항을 전달하고, 궁금한 사항을 묻고 답하는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